리멤버
<김 부장의 事記> 3-2. 추락
대표는 TF 총괄을 박 상무에게 맡긴다는 황망한 지시를 내린 후 어두운 낯빛으로 회의실을 급히 떠났다. 잠시 어수선한 좌중을 박 상무가 깨뜨린다. ​“우리 말이야, 30분 정도 쉬었다 TF 회의 진행합시다. 여기 모인 모두가 TF 팀원이니까 어디 가지 마시고들!” ​의기양양한 그의 말이 끝나자마자 회의실 밖에서 이 팀장(김 부장의 직속 전략1팀장)이 빠르게 들어와 박 상무에게 다가간다. 사뭇 심각한 표정의 두 사람은 한편으로 비켜선 채 대화하고 있다. ​개선장군이라도 된 듯한 그의 말투, 이 팀장의 갑작스러운 등장이 거슬렸지만 김 부장은 우선 대표실로 향했다. ​비서는 김 부장을 막아선다. ​“부장님, 대표님께서 오늘 일정 모두 취소하셨습니다. 다음에 오시는 게…” ​“박 비서, 미안하지만 지금 봬야겠어요.” ​문을 벌컥 열고 들어온 김 부장을 본 대표는 비서에게 괜찮다는 손짓을 한다. ​​ 후계 구도의 변화 “대표님, 이게 어떻게 된 일입니까?" ​차분한 성격의 김 부장이 버럭 같이 소리를 치니, 대표는 적잖이 놀란 표정이다. ​“이렇게 결정하시면 회사는 어떻게 되겠습니까! 개혁의 대상이 될 사람이 칼자루를 쥐다니요!” ​“김 부장, 기분 좀 가라앉히고 우선 앉게.” ​대표는 입술을 꾹 다문 채 응접 소파 뒤로 가서 술 한 병을 가져왔다. ​두 술잔에 가득 술을 따른 후 김 부장 쪽에 하나를 놓더니 본인 것을 먼저 끝까지 들이킨다. ​‘아… 대표한테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?' ​김 부장도 혼란스러운 정신을 쓴 독주 한 잔을 단번에 마셔버린다. ​“후유… “ ​대표의 긴 한숨이 터져 나온다. ​“어디서부터 얘길 해야 하나... 일전에 그룹 후계자로 유력한 O 상무 말했었지?” ​“네, 그러셨죠.” ​“김 부장도 O 상무 형은 알고 있지?” ​“△ 전무 말씀이죠? 그분은 후계 구도에서 아주 멀어졌다고 들었는데요.” ​“그랬지... 금융위기가 터지기 전까지는 그랬었지...” ​대표는 멍하니 한동안 말이 없다. 그사이 김 부장은 ‘△ 전무’에 대해 들었던 소문을 떠올렸다. 큰아들로 별일이 없으면 후계자가 될 사람이었다. 하지만, 마약 전과에 연예인과의 추문 등으로 회장의 눈 밖에 나게 된 지 꽤 오래됐다고 했다. 다만, 사업적인 수완은 있었는지, 자기 주도로 런칭한 패션 브랜드 몇 개가 크게 성공을 거둬서 전무 자리를 겨우 유지한다고 했었다. 그런데 왜 이 시점에 ‘△ 전무’가 나오는 걸까? ​“회장님이 아직 장남에 대해서 기대가 남아 있었던 모양이야. 그룹 내부에는 분명 차남인 O 상무를 정했다고 선언하고 후계 작업까지 지시했었는데 말이야.” ​대표는 다시 술잔을 채운다. ​“아마 사돈가인 B 그룹 영향이 있는 것 같아. 몇 년 전에 장남이 후계를 맡았잖아. 알겠지만 그 양반도 △ 전무 못지않은 망나니였어. 근데 부회장이 되고 나서 사람이 변했다고 하데. 그룹 실적도 호전되고 말이야. 그걸 옆에서 보니까 회장님도 장남에 대한 미련이 생겼던 거지.” ​“아무리 그래도 이제 그룹 비서실 사람들은 O 상무 쪽 아니었나요?” ​“그게 말이야. 금융위기가 터지고 나서 △ 전무에 대해 재평가가 있었나 봐. 성질은 그래도 실적을 직접 내긴 했으니까. O 상무야 아직 검증되지 않은 사람이지. 공부만 많이 한 샌님이란 이미지가 있고, 지금 같은 위기 국면에선 △ 전무가 적격이란 분위기가 돌았나 봐.” ​“김 부장, 비서실 사람들은 그저 회장님의 심중에 따라 움직이는 사람들이야. 갈대 같이 이리저리 움직인다고. 그게 인지상정이잖아. 문제는 그 의중을 아주 완벽하게 들켜버렸다는 거지. 그러니 급속도로 △ 전무 쪽으로 쏠리기 시작했다고 하데.” ​“O 상무하고 친하시잖아요. 연락 안 해보셨습니까?” ​“해봤지. 겨우 연락이 됐는데, 참담하더라고. 결국 회장님 뜻대로 갈 거야. 지금은 O 상무 쪽은 가능성이 30%가 안 돼. 본인도 알고 있고. 아마 나도 연임하지 못할 거야.” ​“그룹은 그렇다고 해도 우리 회사 구조조정을 박 상무에게 맡기시다니요. 이해할 수 없습니다.” ​“김 부장, 나도 새로 안 사실이 있는데 말이야…” ​대표가 머뭇거릴 때, 비서의 음성이 인터폰을 통해 들린다. ​“죄송합니다. 저... 김 부장님, 회의실에서 박 상무님께서 찾으신다고 합니다.” ​‘아, 벌써 30분이 되었나?’ ​“김 부장, 우선 가봐. 긴 얘긴 다음 하도록 하지. 내가 내일부터는 지방 출장이야. 그러니 다음 주에 보자고.” ​“알겠습니다.” ​인사를 하고 나오는 김 부장의 발길은 천근만근 무거워지고 있었다. ​​ TF에서 밀려나다 “야! 김 부장! 내가 30분 후에 보자고 했는데, 꾸물거리다 이제 오냐!” ​박 상무의 면박이 회의실로 들어서는 김 부장을 맞는다. ​“죄송합니다. 대표님하고 얘기가 길어졌습니다.” ​“대표는 무슨… “ ​혼잣말같이 박 상무가 한쪽 뺨을 실룩거리며 나불거린다. ​“이 팀장, 갖고 온 자료 나눠줘.” ​이 팀장이 문건을 참석자들에게 배포한다. 제목은 ‘구조조정 TF 구성(안)’이다. ​문건을 받아 본 김 부장은 어질어질해졌다. ​‘박 상무, 이 인간은 이걸 다 알고 있었구나. 미리 다 준비했어. 실무는 이 팀장이 진행했겠구만.’ ​이 팀장은 애써 김 부장의 시선을 피하고 있다. ​“자자, TF 일정이랑 활동계획은 특별한 게 없고, 확정되지 않았으니까 돌아들 가셔서 보시고, 4페이지를 보 세요. 거기 조직개편(안)이 있어요.” ​“아니, TF가 시작하지도 않았는데, 벌써 조직개편입니까?” ​CTO(최고기술책임자) 도 상무가 묻는다. ​“도 상무, 어차피 구조조정을 해야 하니까 조직개편부터 하려고 해요. 그래야 세팅된 상태에서 실행할 거 아닙니까? 경험상 조직개편을 나중에 하면 뒷말 나오고 잘 안 돼요. 그러니 선 조직개편, 후 구조조정, 이런 식으로 진행할 겁니다. 이제 설명할께요.” ​'흠... 이미 조직은 자기 맘대로 정해놨다는 말인데...' ​“우선 TF 실무책임자는 이 팀장이 맡습니다. 우리 사업에 정통하니까 역할을 잘해줄 겁니다." ​"에.. 그리고..." ​박 상무는 김 부장을 찡끗 흘겨보며 말을 이어간다. ​"그리고, 존재 자체가 이상했던 ‘전략기획실’은 오늘부로 폐지합니다. 앞으론 ‘신사업기획팀’으로 전환합니다. 팀장은 김 부장이고요.” ​“예? 상무님, 무… 무슨 말씀입니까? 저는 처음 듣는 말씀입니다!” ​박 상무는 김 부장을 한심한 듯 쳐다보면서 의자를 한껏 뒤로 젖힌 자세로 입맛을 다셔가며 느릿느릿 말한다. ​“그러셔? 그럼 내가 '두 번째'로, '정확히', 얘기해줄게. 당신은 이제 전략기획실장이 아니야. 신사업기획'팀장님'이시라고. 그러니까 당신은 TF 멤버가 아닌 거지. 담부턴 TF 회의에 오지 마. 당신 팀원은 최 팀장하고 채 과장 둘이야. 아, 최 팀장은 이제 팀장 아니겠네.” ​“구조조정 시기에 신사업기획을 한다는 건 이해 못 하겠습니다.” ​“당신이 이해하든 말든 내가 알 바 아니야. 대표님하고 다 얘기된 거니까 따르든지 말든지 맘대로 해. 나가봐도 좋아.” ​그렇게 김 부장은 TF에서 배제됐다. 이제는 실장이 아니다. 자리로 돌아온 김 부장은 박 상무보다 이 팀장이 더 야속했다. ​‘이 팀장이 이상하게 행동했던 이유가 이거였군. 박 상무 사람으로 움직였던 거야. 그래, 사업부서에서 직속 상사였던 인연이 참 질기구먼.’ ​복잡한 생각에 넋 놓고 있는데, 대표의 문자가 온다. ​'김 부장, 많이 놀랐지? 사정이 있어 그렇게 했어. TF에 있다간 당신이 인력감축 대상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야. 오히려 잠시 신사업 쪽으로 피해있는 게 나을 거야. 다음 주에 만나서 자세한 얘기하세나.' (3-3. 예고) TF에서 배제된 김 부장은 혼란한 마음을 가다듬는다. 대표와 함께 외부에서 한 사람을 만나게 되고, 새로운 일에 착수하게 되는데… ​​김진영 23년 직장 생활, 13년 팀장 경험을 담아 <팀장으로 산다는 건>을 2021년 4월에 출간했다(6쇄). 삼성전자, 현대자동차, SK하이닉스, LG이노텍, 상공회의소, 표준협회 등에서 리더십 강의를 했다. 한라 그룹 리더를 위한 집단 코칭을 수행했으며, '리더십 스쿨' 코칭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. <팀장으로 산다는 건 2> 출간을 앞두고 있다. http://leadersclub.tistory.com
See this content immediately after install